기사 메일전송
스마트폰 없이 못 사는 당신 ‘손목터널증후군’ 조심하세요 - 연간 17만 명 진료… 손목의 반복된 사용이 주원인 - 심하면 운동 기능 장애로 발전할 수도 …조기 발견 중요
  • 기사등록 2021-12-28 10:51:21
기사수정

▲ 픽사베이


[트리니티메디컬뉴스=김여리 기자] 인간은 동물 중 유일하게 손을 가진 존재로  거의 모든 일상생활을 손으로 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어느 하나 손이 닿지 않는 것이 없다. 평소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을 사용할 때는 물론 직장에서 컴퓨터나 기계를 다루는 작업을 할 때도, 집에서 식사나 청소, 빨래 등 집안일을 할 때도 마찬가지다.  


이처럼 손목을 많이 사용하면 발생하는 질환이 ‘손목터널증후군’이다. 신경조직이 손상돼 만성화되거나 근육의 위축이 진행되면 운동 기능 장애로까지 발전할 수 있는 만큼 조기 치료와 관리가 중요한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손목터널증후군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모두 16만6094명에 이른다. 2016년 17만4763명, 2017년 18만920명, 2018년 17만9177명, 2019년 17만7066명으로 2017년을 정점으로 조금씩 감소 추세지만, 아직도 하루 455명 정도가 손목터널증후군으로 치료를 받고 있다. 


손목터널증후군은 여성이 남성에 비해 3배 정도 많고, 40~60대에서 주로 발생한다.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이상욱 정형외과 교수는 “최근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오래 사용하거나 자녀 양육과 가사노동을 많이 하는 주부들에게서 손목터널증후군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고 말한다.  



여성이 남성 비해 3배 정도 많아… 손·손목에 통증·저림 나타나면 의심

손목터널증후군은 손 저림과 손목 통증을 일으키는 가장 흔한 질환인데 주요 원인은 손목의 반복된 사용이다. 손목을 많이 사용하게 되면 손목터널(수근관)에 염증이 생기거나 근육 또는 인대가 붓게 되는데, 이때 정중신경을 압박하면서 발생한다. 정중신경은 엄지손가락과 두 번째, 세 번째, 네 번째 손가락의 감각 절반과 엄지손가락의 운동 기능 일부를 담당하며 손의 감각이나 엄지를 이용해 물건을 집는 근육의 기능에 관여한다. 


이외에 손목터널증후군은 감염이나 손목의 골절로 인한 변형, 관절 탈구, 종양 등에 의해 발생하기도 한다. 아울러 직업적으로 컴퓨터 키보드를 많이 사용하거나 포장하는 업무를 하는 사람, 잘못된 습관 등 반복적으로 손목을 구부리고 펴는 사람에서 발생 빈도가 높다. 또 비만, 당뇨, 류마티스 관절염, 갑상선 기능 이상이 있는 경우도 많이 생긴다. 


손목터널증후군은 하루 아침에 급작스럽게 나타나지 않는다. 손을 많이 쓰는 작업을 한 후 손이나 손목에 통증이나 저림 증상이 나타나면 의심을 해보는 것이 좋다.



손목이 낮은 자세로 작업할 때 대부분 문제 발생

주요 증상은 손바닥·손가락·손목 통증, 저림, 감각 이상 등이다. 특히 증상이 심할 경우 손이 타는 듯한 통증을 느끼기도 하고 엄지 근육이 위축돼 납작하게 되기도 한다. 

진단을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신경타진 검사, 수근굴곡검사, 정중신경 압박검사를 진행한다. 좀 더 정확한 손상 부위를 알아보기 위해 방사선 검사나 근전도, 신경전도 검사를 시행해 확진할 수 있다.


손목터널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잘못된 자세를 고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비교적 증세가 가벼운 경우 손목을 무리하게 사용하는 것을 자제한다. 


약물을 주사해 일시적으로 증상을 완화할 수 있지만 재발할 확률이 높다. 이같은 치료에도 계속 아프거나 증상이 심하고 3개월 이상 지속되는 경우, 엄지손가락과 다른 손가락이 계속 무감각하고 무지구(엄지손가락 근육 부위)의 근육위축이 있는 경우는 수술을 받는 것이 좋다. 수술은 횡수근 인대를 잘라줘 수근관을 넓혀주는 것으로 수술시간은 10분 정도, 당일 입퇴원도 가능해 치료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이상욱 교수는 “손목터널증후군은 손목이 낮은 자세로 작업하는 데서 대부분 문제가 생기기 때문에 컴퓨터 작업을 할 때도 손목과 손가락을 피아노를 치듯 평형을 유지한 상태에서 하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손이나 손목에 통증이나 저림 증상이 나타나는 등 의심되는 증상이 나타날 경우 전문의를 찾아 상담이나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는 조언이다.



  • - 손끝이 따끔따끔한 느낌이나 화끈거림이 있으며 저린 느낌 또는 통증이 생긴다. 
  • - 엄지손가락, 둘째손가락, 셋째손가락, 넷째손가락의 엄지 쪽 반쪽 부위와 이와 연결된 손바닥 피부 감각이 둔하다. 
  • - 운전 도중 손이 저리다.
  • - 특히 통증이 야간에 심하기 때문에 잠을 설치는 경우가 많고, 이 경우 손을 주무르거나 털고 나면 증상이 완화되는 경우가 많다.
  • - 점차 진행하면 엄지손가락 쪽 근육의 위축이 발생해 이 부위가 납작해진다. 
  • - 정교한 작업이 어려워지고, 단추를 끼우는 일 등 일상생활에서 세심한 운동에 장애가 발생할 수도 있다.
  • - 손에 쥐는 힘이 떨어져 물건을 자주 떨어뜨리거나 젓가락질에 장애가 생기고 병따개를 돌리는 힘이 약해지거나 빨래를 짜는 힘이 약해질 수 있다.
  • - 손바닥 쪽의 피부가 번들거리거나 건조해진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dtrinity.com/news/view.php?idx=6237
관련기사
일반질환전문정보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네이처셀 주주전용몰
기획특집1-치매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기획특집2-미세먼지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기사
  1. 1 [수상] 서울대병원 정진욱 교수, 대통령 표창
  2. 2 중국 과학기술부,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에 중간엽줄기세포 사용 검토
  3. 3 미국 아더시스, 몇 주 내 줄기세포로 코로나19 환자 치료 임상 3상 개시
  4. 4 [취임] 신희영 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 회장 취임
  5. 5 [선임] 세계적 학술지 '생식과학(Reproductive Sciences)' 아시아인 최초 편집장 선임
  6. 6 시크리톰 역할과 획기적 치료 효과
  7. 7 [오늘의 코로나19 브리핑] 국내 일일 확진자 86명, 누적 1만명 돌파..미국 전문가 "대화나 호흡 시에도 전파 가능"
  8. 8 줄기세포 분비인자, 시크리톰의 활용 어디까지 왔나
  9. 9 중국 발생 조류독감, 또 다른 뇌관 될 수 있다
  10. 10 홍역·볼거리·풍진(MMR) 백신, 코로나19 발병률 중증도 사망률 낮춘다
  11. 11 [수상] 분당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고영준 교수, 아시아태평양 근육학 학회(AOMC) 베스트 포스터상 수상
  12. 12 [수상] 분당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류주석 교수, 세계 3대 연하장애학회 공동 개최 학술대회서 ‘Excellence Prize Awar…
  13. 13 [수상] 영남대병원 고영휘 교수, 2021 대한비뇨기종양학회 정기학술대회 공모논문 우수상 수상
  14. 14 [인사]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제20대 의무원장에 정성우 교수 선임
  15. 15 [표창] 보라매병원, ‘2021년 장기기증 유공기관’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