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2-13 10:45:52
  • 수정 2019-12-13 10:47:54
기사수정

▲ ⓒ 서울아산병원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시정기자] # 최 모 씨(, 38)지난 달 18일 심장으로 가는 혈관이 막히는 심근경색으로 응급실에 실려 갔다. 다행히 스텐트를 삽입하는 시술로 목숨은 건졌지만 그동안 피를 받지 못한 심장이 괴사해 현재 50%의 기능으로 버티고 있다. 그 때문에 심부전으로 인해 평생 약을 복용해야 할 수 있다는 걱정뿐 아니라 언제 또 다시 심장이 멈출지 모르는 불안감에 시달리고 있다.


서울대병원 연구팀은 심근경색 스텐트 치료 후 심장 괴사를 막기 위한 연구를 해왔다. 그 결과, 환자의 줄기세포를 심장 근육에 주입하면 심장이 재생된다는 연구 결과를 세계 최초로 내놨다. 500명의 환자에게서 효과가 뛰어나고 안정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돼 '제한적 신의료기술'로 선정됐다. 현재 영구적인 신의료기술로 인가 신청을 해 둔 상태다. 인가가 돼야 의료 현장에서 환자에게 치료할 수 있다.


문제는 응급으로 막힌 혈관을 뚫는 스텐트 삽입술을 거친 후 1개월 안에 줄기세포를 주입해야만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최 씨의 경우는 다음 주 18일까지 이 시술을 시행해야 치료가 가능하다. 불과 1주일 밖에 남지 않은 것이다.


▲ 최 모 씨의 줄기세포 치료 청원서. ⓒ 서울대병원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의 신의료기술 평가위원회는 이 달 말에 열린다. 환자를 살리는 마술같은 효과 '매직셀' 치료법은 12년에 걸쳐서 이미 란셋(Lancet)과 같은 최고 권위의 국제 저널에 16편이나 논문들이 게재될 정도로 전 세계 전문가들로부터 검증받았다. 그럼에도 현재는 이 치료법을 시행하면 불법이기 때문에 죽어가는 환자를 마냥 바라 볼 수밖에 없다.

 

김효수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는 "연구팀이 15년이라는 오랜 기간 몰두해 온 연구가 결실을 맺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매직셀 치료법이 필요한 환자가 나오고 있는데 행정적인 절차로 시행하지 못하고 있다"고 안타까워 했다.


질병관리본부 통계에 따르면, 심장질환으로 사망률은 암 다음으로 높다. 그 중 심근경색은 2018년 기준으로 환자수가 11만773명이고 10만명 당 사망률은 62.4명으로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dtrinity.com/news/view.php?idx=3853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재생의료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메모리365임의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