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0-25 09:52:23
기사수정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시정기자] 세포 유래 소포(Cell Derived Vesicles, CDV) 원천기술을 활용해 난치질환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는 (주)엠디뮨(대표이사 배신규)은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에 줄기세포 CDV를 치료제로 적용하는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이번 특허는 독자 공정으로 제조한 CDV를 난치질환인 만성폐쇄성폐질환에 적용해 등록받은 세계 최초 사례다. 이를 계기로 향후 CDV를 활용한 다양한 난치질환 치료제 개발에 탄력을 받게 됐다.

이번에 특허 등록된 CDV는 중간엽 줄기세포에서 유래한 것으로, 줄기세포가 갖는 재생 효과를 보유함과 동시에 투여 경로 등 측면에서 많은 이점을 가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COPD는 환경오염 등의 영향으로 유병율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질환이지만, 한 번 손상된 폐 세포를 재생하는 치료법이 없어 완치가 불가능한 대표적 난치질환이다. CDV의 재생 효과에 거는 기대가 크다.

이번 특허는 서울아산병원과의 협력을 통해 공동으로 출원한 것이며 향후 사업화 권리는 엠디뮨이 보유한다.

CDV는 세포 유래 소포(Extracellular vesicles, 이하 EV)의 일종이다. EV는 세포로부터 분비되거나 혹은 추출할 수 있는 나노 입자를 말한다. 소포막에는 원천세포막의 유용물질이 많이 분포돼 있어서 질병 부위를 표적으로 공격할 수 있기 때문에 그 치료적 활용 가능성이 주목받고 있다.


특히 EV 중 엑소좀(exosome)이 많이 알려진 물질군이다. 다만 천연 상태로 분비되는 엑소좀은 원천 세포별로 획득량이 일정하지 않으며, 성상 또한 불균일하다는 난점을 갖고 있다.

엠디뮨은 다양한 원천세포로부터 균일한 성상의 소포인 CDV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독자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질병 부위에 대한 표적 기능을 가진 CDV를 대량 생산하는 엠디뮨의 독자 기술은 '바이오드론'으로 명명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dtrinity.com/news/view.php?idx=3591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재생의료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메모리365임의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