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5-13 09:53:01
기사수정

▲ 이헌정 고려대 안암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고려대 안암병원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시정기자] 우울증과 조울증은 꾸준한 약물치료에도 자주 재발하는 질환으로 다양한 요인이 경과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미리 재발을 예측하는 것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고려대 안암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헌정 교수팀(고려대 안암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헌정· 교수, 조철현 교수, 성신여대 이택 교수)이 스마트밴드와 스마트폰만으로 우울증, 조울증의 발생을 90%에 가까운 정확도로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환자의 주관적인 증상보고 없이도, 객관적인 행동양상과 생체리듬의 교란을 측정해 우울증과 조증 재발을 예측, 진단 가능함을 보여준 최초의 연구다.

 

연구팀은 55명의 주요우울장애, 1형 양극성장애, 2형 양극성장애 환자에서 활동량, 수면양상, 심박수변화, 빛노출 정도를 스마트밴드와 스마트폰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수집하면서 증상의 변화와 우울증, 조증, 경조증의 재발양상을 2년간 추적 관찰했다.

 

연구를 통해 얻은 데이터로 생체리듬의 교란과 연관된 요인들을 기반으로 인공지능으로 학습할 경우, 3일 후의 증상재발여부를 90%에 달하는 정확도로 예측이 가능했다.

 

이헌정 교수는 "기분장애환자의 증상발현을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은 미리 대응해 증상 발현을 조절하거나 완화할 수 있다는 뜻이며, 이는 환자와 가족의 삶의 질을 크게 높이는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연구는 관련분야 최고권위의 국제학술지9Journal of Medical Internet Research) 지난 417일자에 게재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dtrinity.com/news/view.php?idx=2950
관련기사
첨단의료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네이처셀 주주전용몰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