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니티메디컬뉴스

메뉴 로그인 검색
[수상] 고려대 구로병원 가정의학과 남가은 교수, ‘제4회 젊은의학자 학술상’ 수상 당뇨병환자 체질량지수 및 체중변화와 치매간 관계 세계 최초로 규명 2022-05-03
강다은 news@mdtrinity.com

▲ 고려대 구로병원 가정의학과 남가은 교수


[트리니티메디컬뉴스=강다은 기자] 고려대 구로병원 가정의학과 남가은 교수(사진)가 한국여자의사회(회장 윤석완)로부터 ‘제4회 젊은의학자 학술상’을 수상했다.


젊은의학자 학술상은 한국여자의사회 회원 중 연구 업적이 우수한 젊은연구자를 대상으로 선정되며, 상패와 상금 1000만원이 주어진다.


이번 수상에서 남 교수는 비만, 이상지혈증, 대사증후군, 당뇨병 등 흔하게 발생하는 만성질환들의 위험요인 및 예후 관련 연구를 수행해 임상현장에서 응용할 수 있는 결과를 도출해낸 공로를 인정받았다. 


남 교수는 연구분야에서 괄목한 만한 성과들을 이어왔다. 최근 3년간 국내외 학술지에 발표한 논문이 39편에 달한다. 특히 국내 40세 이상 신규 제2형 당뇨병환자 16만 7,876명을 평균 3.5년간 추적하여 체질량지수 및 체중변화에 따른 치매 발생 위험을 분석한 연구결과로 당뇨병 환자에서 체질량지수 및 체중변화와 치매 발생 위험 간의 관련성을 세계 최초로 밝혀내며 주목을 끌었다. 빅데이터를 이용한 연구로 SCI급 국제학술지에 주저자로 참여해 대한가정의학회 학술상을 4회 수상하기도 했다.

 

남 교수는 “가정의학과 전문의로서 각종 만성질환에 대한 치료와 관리, 예방 등에 대해 연구했던 결과들이 좋은 평을 받은 것 같다”며 “앞으로도 국민건강 증진을 위해 다각도의 연구를 진행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알림 기사
메뉴 닫기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
TOP